인천국제공항공사는 내달 말 계약이 종료되는 제1터미널 3기 면세사업자 중 에스엠면세점이 영업 연장을 포기했다고 7일 밝혔다.

호텔롯데는 영업 연장을 수용했다.

공사는 지난 5월부터 신규 사업자 선정 입찰에서 유찰된 6개 사업권 사업자(호텔신라, 호텔롯데, 에스엠면세점, 시티면세점)와 영업 연장 여부를 협의했다.

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워진 사업여건을 고려해 임대료를 매출액에 연동하고 탄력적 매장 운영 및 중도 영업 중단 가능 등을 제시했다.

호텔신라와 시티면세점은 추가 협의를 요청한 상황이다.

공사 관계자는 "사업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코로나19에도 인천공항을 지키고 있는 면세사업자들과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