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대학생에 복지시설·관광지 배치

강원 화천군이 여름철마다 여는 쪽배축제를 취소키로 한 가운데 매년 고용하던 여름방학 대학생 단기 일자리 고용은 예정대로 추진키로 했다.

화천군 여름축제 취소해도 대학생 단기고용은 추진

이를 위해 화천군은 이번 주 공고를 내고, 80여 명의 대학생 단기 근로 신청을 접수한다.

화천군에 따르면 재단법인 나라 이사회는 이날 회의를 열고 지역 대표 여름축제인 쪽배축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라 열지 않기로 했다.

또 매년 비슷한 시기 열렸던 화천토마토축제 역시 취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화천군은 축제 취소에 따른 상경기 악화로 대학생 단기 일자리 수요도 급감할 것으로 예상, 대학생 자녀를 둔 가정의 부담 해소를 위해 여름방학 기간 단기고용을 추진키로 했다.

근무는 27일부터 8월 9일까지이며 하루 8시간(점심시간 제외), 주 5일제로 진행된다.

참여 학생은 만기 출근 시 급식비와 주휴수당 등을 합쳐 모두 83만5천920원을 받게 된다.

대학생들은 공공 도서관 등 교육복지시설과 각 문화센터, 시외버스 터미널 등 공공시설, 주요 관광지에서 근무하게 된다.

화천군 관계자는 "축제를 취소해도 대학생들이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가계 부담을 줄이도록 방침을 세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