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문가 14人이 내다본 코로나19 이후 중국 투자의 미래
[신간] 애프터 코로나 투자의 미래…"코로나 이후 최고의 투자 기회가 온다"

중국에 정통한 전문가 14인이 신간 '애프터 코로나 투자의 미래'를 통해 현지 투자의 미래를 내다보고 진단했다. 중국 정치, 경제, 정보기술(IT), 금융, 부동산 등 주제별로 현안에 밝은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여 현지 시장 현황을 소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변화에 따른 대응책을 담았다. 중국에 관심을 두고 있고, 장기적인 투자를 계획 중이라면 눈여겨볼 만한 책이다.

중국은 코로나19 초기 가장 큰 충격을 받았던 곳이지만 반대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 경제 지도를 가장 빠르게 재편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제1장에서는 코로나19로 글로벌 공급망의 탈중국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결과적으로는 중국도 자국중심주의의 길을 갈 것으로 저자는 예상했다. 산업적으로는 신형 인프라, 건강 소비, 비대면 경제 등의 분야가 수혜를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사실상 미국과 '기술 냉전'을 이어가고 있는 중국은 코로나19로 잠시 휴전 상황이지만, 앞으로 첨단기술 분야에서 무역 갈등보다 더 심각한 패권 전쟁을 벌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중국이 경기 부양 카드로 쥐고 있는 부동산 정책은 코로나19 충격을 흡수하는 방향으로 설계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 1분기 경제적 타격이 큰 만큼 중국 정부는 시장을 선도하기보다 경기회복과 성장률을 예민하게 체크해 시장 가격 변동에 직접적인 충격을 주지 않을 것이란 분석을 이 책은 하고 있다.

이 책은 유재훈 중국자본시장연구회 이사장, 중국부동산개발기업 수석부회장을 역임한 기업인 조평규,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등을 필두로 정유신(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 겸 중국자본시장연구회 회장), 변웅재 (법무법인 율촌 중국팀), 김경환(2019년 한경 선정 중국·신흥국 투자전략 부문 베스트 애널리스트), 이벌찬(조선일보 기자), 임병익(중국창신경제연구소장), 고영화(SV인베스트먼트 고문), 유호림(강남대 교수), 최헌규(뉴스핌 베이징 특파원), 조아요(미래에셋대우 IB) 등 중국 금융전문가와 전·현직 특파원과 주재원, 연구원들이 참여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