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본부장 CBS라디오 출연
"백신 개발 전까지 유행 계속 될 것"
"국민들도 일상 소중함 느꼈을 것"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사진)이 올 가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규모가 지금보다 더 커질 수 있다고 재차 경고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프로그램의 스페셜 앵커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진행자를 맡아 눈길을 끌었다.

정은경 본부장은 "우리나라 국민들이 대부분 다 면역을 갖고 있지 못해 누구나 노출되면 감염될 수 있다. 백신 개발이 되기 전까지는 크고 작은 유행이 계속될 것"이라며 "가을이 되면 기온이 내려가면서 실내 활동이 많아지고 바이러스가 좀 더 활동력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유행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조사해보면 한 사람이 두 번째 환자를 만드는 데 3일 정도밖에 안 걸린다. 그 안에 조사를 끝내지 않으면 또 다른 사람이 다른 전파를 일으킨다"면서 "그런 부분을 최대한 찾아내 방역망 안에서 관리하는 노력을 지금보다 더 열심히 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방역 사각지대나 요양시설 등 고위험 어르신들이 있는 집단에 대해서는 좀 더 주기적 검사 등을 통해서 감염자를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고위험군 대상으로 한 주기적 검사가 체계화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중앙정부에서도 많이 고민하고 예산 확보 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제시했는데 일상에서 정착될 수 있게끔 환경적 여건이나 제도적인 지원방안, 문화로 만드는 것들이 좀 더 체계화되고 일상화되는 게 필요하다"며 "새로운 일상, 뉴 노멀을 만드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은경 본부장은 조만간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프로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에 대해 "또 하나의 어려움이다. 음식을 먹거나 응원 같은 소리 지르기를 할 때는 마스크를 쓰더라도 위험할 수가 있다"며 "그런 걸 자제해야 모두의 안전을 지키며 스포츠 관람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무엇을 제일 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는 "일단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며 "국민께서도 그러시는 것처럼 저도 예전의 일상이 얼마나 소중했는지를 깨닫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체력을 걱정하자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께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일상생활이 많이 변하셨다고 한다. 아마 정신적 스트레스가 가장 큰 부담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