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대규모 할인 행사로 고객 발길 잡기 나서

▽이마트, '리미티드 딜'…초저가 한정판매
▽롯데마트, '통큰절' 행사…"노마진 수준"
대형마트들이 내수 진작을 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 2주 차로 접어들면서 초저가 할인전에 돌입한다. 사진=연합뉴스

대형마트들이 내수 진작을 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 2주 차로 접어들면서 초저가 할인전에 돌입한다. 사진=연합뉴스

대형마트들이 내수 진작을 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 2주차로 접어들면서 초저가 할인전으로 소비자 발길 잡기에 나섰다.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129,500 +5.71%)는 이날부터 매월 10여 가지 상품을 한정된 물량에 한해 초저가로 판매하는 '리미티드 딜'(Limited Deal)' 행사를 선보인다.

리미티드 딜은 이마트가 협력업체와의 사전 기획과 자체 마진 축소 등을 통해 상품 가격을 낮춘 행사다. 준비 물량이 소진되면 자동으로 행사가 종료되는 방식이다. 고객 관점에서 트렌드에 맞는 상품과 제철 시즌 상품 등을 한정수량 초저가에 선보이는 점이 특징이라고 이마트는 전했다.

이마트는 축적된 매출 데이터와 최근 소비 트렌드를 분석해 할인품목을 정한다.

리미티드 딜 첫 상품은 수박, 계란, 양파, 멸치 등 12가지다.

수박의 경우 오는 4~5일 이틀간 총 15만통을 1인 1통으로 한정 판매한다.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7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수박은 지난해 같은 기간 고객이 가장 많이 찾는 과일이었다.

나머지 품목은 2일부터 물량 소진 시까지 가격이 유지된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상무는 “고객이 오프라인 매장의 가격적 혜택과 쇼핑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이날부터 매월 10여 가지 상품을 한정된 물량에 한해 초저가로 판매하는 '리미티드 딜'(Limited Deal)' 행사를 선보인다. 리미티드 딜은 이마트가 협력업체와의 사전 기획과 자체 마진 축소 등을 통해 상품 가격을 낮춘 행사다. 사진=이마트 제공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이날부터 매월 10여 가지 상품을 한정된 물량에 한해 초저가로 판매하는 '리미티드 딜'(Limited Deal)' 행사를 선보인다. 리미티드 딜은 이마트가 협력업체와의 사전 기획과 자체 마진 축소 등을 통해 상품 가격을 낮춘 행사다. 사진=이마트 제공

롯데마트는 오는 4~5일 이틀간 인기 상품을 최대 50% 할인된 금액에 판매하는 '통큰절' 행사를 연다.

롯데마트는 이번 행사에서 동행세일 1, 2탄보다 할인율을 더 높여 '노마진' 수준으로 판매한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대게, 1등급 한우, 페루산 아보카도 등을 대표 할인 판매 제품으로 내놨다.

롯데마트 측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불가한 대형마트의 입장에서 가격 부담을 덜어 고객들의 발길을 끌어들이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