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에서 거친 파도를 즐길 수 있는 인공 서핑장이 이르면 내달 국내에서 처음 문을 연다.

경기 시흥시는 시화멀티테크노밸리(시화MTV) 내 거북섬 일대에 조성 중인 인공 서핑시설 '웨이브 파크'가 내달 말, 늦어도 9월 중순 개장한다고 2일 밝혔다.

세계 최대 인공 서핑시설 시흥 '웨이브 파크' 내달말 개장

웨이브 파크는 인공 서핑시설로는 동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최대 규모로, 이 일대 32만5천300㎡ 부지에 총 2조6천여억원을 투자해 조성하는 해양레저복합단지 내 여러 해양레저 시설 중 가장 먼저 개장하는 시설이다.

시흥시와 경기도, 한국수자원공사, 대원플러스그룹 등이 16만6천여㎡ 부지에 5천630억원을 투자해 건설하는 이 시설에는 길이 220m, 폭 240m의 파도 풀과 인공 서핑장이 만들어진다.

1시간에 1천회까지 인공 파도가 치게 된다.

이 중 인공 서핑장은 시간당 최대 150명까지 수용할 수 있으며, 주변에는 카누 체험장 등 다양한 해양레저를 즐길 수 있는 시설도 조성된다.

시설은 개장 후 시에 기부채납된 채 민간 사업자가 20년간 운영한다.

시와 민간 운영사는 웨이브 파크 내 시설 이용료를 파도 풀의 경우 성인 기준 1인당 4만원, 서핑장도 1인당 4만원으로 잠정 결정했다.

웨이브 파크가 완공되면 1천400명 이상의 직접 고용과 8천400여명의 고용파급 효과가 예상되고, 일본과 중국 등 국내외에서 연간 2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해양레저복합단지에는 웨이브 파크 외에 내년 말 완공을 목표로 아쿠아펫랜드(부지 2만3천345㎡)도 조성 중이다.

세계 최대 인공 서핑시설 시흥 '웨이브 파크' 내달말 개장

경기도와 시흥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관상어협회가 국·도·시비 75억원과 민자 841억원 등 916억원을 투자해 추진 중인 아쿠아펫랜드는 관상어 생산 및 연구 시설과 관련 용품 판매·유통 시설, 관상어 품종 양식·연구 시설 등이 꾸며진다.

이밖에 현재 총 객실 수 560실 규모의 숙박시설 2개와 280억원이 투자되는 해양생태과학관, 높이 80m의 대관람차, 컨벤션, 마리나 항만 시설, 스트리트몰 등도 들어선다.

민간자본 등 모두 2조6천여억원이 투자되는 거북섬 일대 해양레저복합단지는 2025년 말 모든 시설 공사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시흥시는 복합단지가 모두 완공되면 이 지역이 수도권은 물론 국내 해양레저관광의 허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