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석·납 섞지 않은 청동기시대 순동(純銅)제품 존재 최초 확인

주석, 납 등 다른 금속이 섞이지 않은 순수한 구리로 제작한 청동기시대 제품이 국내에 존재한다는 사실이 최초로 확인됐다.

국립청주박물관은 국내 12개 국립박물관 소장 청동기 58점을 성분 분석한 결과 일부가 순동(純銅) 제품인 것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청동기는 구리에 주석을 섞은 합금으로 납을 첨가하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주석이나 납을 섞지 않은 순동이 확인된 적은 지금까지 없었다.

이번에 확인된 순동 제품은 청동기시대 전기(기원전 13∼10세기) 유적인 춘천 우두동 33호 주거지에서 출토된 화살촉이다.

조사 결과 이 화살촉은 구리 함량이 99wt%(질량 퍼센트, 무게의 비율)에 이르는 순동 제품으로 밝혀졌다.

주석·납 섞지 않은 청동기시대 순동(純銅)제품 존재 최초 확인

아울러 우리나라에서 가장 이른 시기 청동기로 추정되는 정선 아우라지 유적 출토 꾸미개 3점과 진주 대평리 출토 꾸미개도 구리 함량이 95wt% 이상 검출돼 순동에 가까운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청주박물관은 지난 5월 19일 개막한 '한국의 청동기문화 2020' 특별전을 준비하며 국립부여박물관 보존과학실과 함께 청동기 58점에 대한 엑스선형광분석(XRF)을 실시했다.

국립청주박물관에 따르면 분석 대상 청동기는 시기, 지역, 기종 등을 고려해 선정했고, 분석 오차를 줄이기 위해 청동기 표면 등을 다양하게 분석해 평균값을 산출했다.

주석·납 섞지 않은 청동기시대 순동(純銅)제품 존재 최초 확인

국립청주박물관은 "구리 비율이 매우 높은 청동기들이 청동기시대 조기와 전기에서 확인됨에 따라 본격적인 청동기가 등장하기 이전인 순동기 시기의 존재 가능성에 대한 연구 필요성이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또 "우두동 출토 화살촉 등이 한반도에서 제작된 것이라면 청동기시대 구리광산이나 제련 등에 대한 논의가 가능해질 것이란 점에서 이번 연구성과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분석한 데이터는 '한국의 청동기문화 2020' 특별전 도록에 소개됐다.

분석 결과는 향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