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에너지 철도역사 건설' 본격 추진…신재생에너지 활용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일 태양광과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소비량을 최소화하는 '제로 에너지 철도역사'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해 경기 화성시 송산면 서해선 106 역사를 제로 에너지 철도역사 시범사업으로 선정하고, 에너지 소비량 최소화 설계로 제로 에너지 건축물 예비인증을 취득했다.

올해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 구간 중 영주역사 등 연면적 1천㎡ 이상 역사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모든 신설 역사를 제로 에너지 철도역사로 건설할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제로 에너지 철도역사 건설로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