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미술프로젝트 '홍제유연' 개방…3D 홀로그램 작품 등 설치
50년간 버려진 서울 유진상가 지하, 빛 흐르는 예술공간 됐다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오래된 주상복합 건물 '유진상가' 지하 구간이 예술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유진상가는 1970년 남북 대립 상황에서 유사시 남침에 대비한 대전차 방호목적으로 홍제천을 복개해 지은 대규모 주상복합 건물이다.

이 건물의 지하 공간 250m는 그동안 아무도 지나다니지 못하게 막혀있었다.

서울시는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해 이 지하 공간을 예술 작품으로 꾸미는 작업에 착수했고, 완성된 공간을 '홍제유연(弘濟流緣)'이라는 이름으로 1일 시민들에게 개방한다.

시는 '화합과 이음'의 메시지를 담은 '홍제유연'의 탄생이 올해 한국전쟁 70주년과 맞물려 더 뜻깊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유연'은 '물과 사람의 인연(緣)이 흘러(流) 예술로 치유하고 화합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50년간 버려진 서울 유진상가 지하, 빛 흐르는 예술공간 됐다

이 공간은 원형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빛, 소리, 색, 기술을 통한 새로운 형태의 공공미술을 선보이도록 꾸며졌다.

100여개의 기둥 사이로 흐르는 물길을 따라 설치미술, 조명예술, 미디어아트, 사운드아트 등 8개 작품을 설치해 환상적인 분위기의 '예술길'로 만들었다.

특히 설치 작품 가운데 '미장센_홍제연가'는 공공미술 최초로 3D(차원) 홀로그램을 활용해 눈길을 끈다.

중앙부에 설치된 길이 3.1m, 높이 1.6m의 스크린은 국내에서 설치된 야외 스크린 중 가장 크다.

중앙부를 포함해 크기가 다른 9개의 스크린이 연결돼 홍제천의 생태를 다룬 영상들이 입체적으로 떠오른다.

50년간 버려진 서울 유진상가 지하, 빛 흐르는 예술공간 됐다

'온기'는 42개의 기둥을 빛으로 연결한 작품이다.

설치된 센서에 체온이 전해지면 공간을 채우던 조명의 색이 변하는 인터랙티브(상호작용) 기술도 적용됐다.

시민 참여로 완성된 작품도 있다.

'홍제유연 미래생태계'는 인근 인왕초·홍제초등학교 학생 20명이 완성한 야광벽화 작품이다.

'홍제 마니차'는 시민 1천명이 '내 인생의 빛'을 주제로 따뜻한 메시지를 적은 내용이 모듈에 새겨져 있어 이를 손으로 돌리면서 감상할 수 있다.

'홍제유연'은 1일 오후 2시 점등을 시작으로 매일 12시간(오전 10시∼밤 10시) 동안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커뮤니티 공간은 24시간 열기로 했다.

현장 운영과 추가 전시 내용 등은 서대문구청에 문의하면 된다.

50년간 버려진 서울 유진상가 지하, 빛 흐르는 예술공간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