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은 태양광 및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소비량을 최소화하는 제로에너지 철도역사 건설을 추진한다고 1일 발표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녹색건축물조성지원법에 따라 연면적 1000㎡ 이상 공공건축물을 대상으로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철도공단은 지난해 서해선 106역사(화성시 송산면 소재)를 제로에너지 철도역사 시범사업으로 선정하고, 신재생에너지 활용 및 고효율 단열설비 등 에너지 소비량 최소화 설계로 제로에너지 건축물 예비인증을 취득했다.

철도공단은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제로에너지 인증기관인 한국에너지공단과 공동으로 철도역사 제로에너지 설계 매뉴얼을 제작했고 앞으로 역사 설계에 반영할 계획이다.

철도공단은 올해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구간 중 영주역사 등 연면적 1000㎡ 이상 역사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모든 신설 역사를 제로에너지 철도역사로 건설할 계획이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제로에너지 철도역사 건설을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