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강릉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해수욕장에서 확산하는 걸 막기 위해 드론을 투입한다고 1일 밝혔다.

강릉시 드론으로 해수욕장 코로나19 거리두기 감시

시는 오는 17일부터 개장하는 15개 해수욕장에 드론 10대를 투입해 코로나19 예방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까지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이나 익수자 구조에 드론을 활용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중점적으로 감시하기로 했다.

카메라와 마이크가 부착된 드론은 피서객이 2m 이상 거리두기를 하지 않거나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안내 방송을 통해 개선을 요구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이전에는 드론이 익수자 감시 등에 활용됐지만 올해는 생활 속 거리두기 감시와 홍보에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