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밝고 유쾌한 인물로 변신"…오늘 KBS 2TV 첫 방송
'출사표' PD "편향성 논란은 오해…정파적 의도 없다"

진보 정치인은 선하게, 보수 정치인은 악하게 묘사했다는 이유로 한바탕 편향성 논란이 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 PD가 "오해가 생긴 부분이 있다"며 다시금 진화에 나섰다.

드라마 연출을 맡은 황승기 PD는 1일 '출사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가상의 정당명으로 현실 정치를 연상시키는 '애국보수당', '다같이진보당'을 사용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일반적인 젊은 시청자들, 혹은 일반 시민들의 입장에서 정치를 바라보는 일반적인 시각을 뚜렷하게 보여주고 싶은 의도가 있었다"면서 "우리가 정치를 진보, 보수로 구분하잖나.

(시청자들이) 드라마 속 구도를 명확하게 이해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명명했다"고 해명했다.

'출사표' PD "편향성 논란은 오해…정파적 의도 없다"

또한 공식 홈페이지에서 인물 소개가 수정된 것에 대해서도 "드라마에 나오지 않는 내용을 시청자들이 이해하기 좋기 위해 디테일하게 설명한 부분이 있는데 극 진행과 무관한 부분이 있어서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수정했다"고 했다.

다만 대본이 수정될 가능성은 없다고 못 박았다.

황 PD는 "대본 작업이 12부까지 진행돼 있고 다른 의도나 정파성을 갖고 만든 대본이 아니기 때문에 추후 수정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우리 드라마는 오피스 로맨틱 코미디다.

정치는 거들 뿐"이라고 덧붙였다.

황 PD는 이어 "(연출자가 작품에서) 개인적인 정파성을 드러내는 건 좋은 방법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이 드라마도 그런 부분에서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더 신경 써서 제작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제작진은 지난달 26일 입장문을 통해 "정치적 성향을 전혀 갖고 있지 않은 무소속 등장인물 구세라를 전면에 내세워 진보-보수 양측의 비리들을 파헤치고 풍자하는 코미디를 추구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라고 한차례 해명한 바 있다.

'출사표' PD "편향성 논란은 오해…정파적 의도 없다"

이날 밤 스타트를 끊는 '출사표'는 청와대도, 국회도 아닌 구의회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로맨틱 코미디 오피스극다.

드라마에서 도도하고 냉정한 커리어우먼 이미지가 강한 가수 겸 배우 나나(본명 임진아·29)가 기존과 전혀 다른 코믹한 인물로 변신한다.

다른 장르에 대한 도전 의식과 "가볍고 유쾌한" 연기에 대한 욕심 있었다던 나나는 "지금까지 대부분의 작품이 장르극이었다.

'출사표'는 좀 더 일상적이고 편안하고 밝고 유쾌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 확연히 다른 인물이 됐다"며 웃었다.

나나와 지난해 KBS 2TV 장르극 '저스티스'에서 호흡을 맞춰본 박성훈(35)은 "최근 두 작품을 공교롭게도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가진 인물로 했다.

로코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면서 "(나나와) 넘치거나 부족한 부분 없이 호흡이 척척 잘 맞고 있다"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오늘 밤 9시 30분 KBS 2TV 첫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