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유엔 해비타트 한국위원회·철도시설공단 협약
"철도 유휴부지가 청년 일자리 위한 희망 공간으로"

한국철도(코레일)와 유엔 해비타트 한국위원회,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일 오전 대전 철도사옥에서 철도 유휴부지를 활용한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박수현 유엔 해비타트 한국위원회 회장과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을 비롯해 세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세 기관은 철도 유휴공간 활용과 공간 재구성, 주요 역사 내 광고 홍보 사업, '청년과 도시'를 테마로 한 국내·글로벌 사업 발굴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