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 세계 최장 야간 경관조명 설치…6㎞ 길이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6㎞에 이르는 세계 최장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1일 공개한다.

포항제철소는 2016년부터 경북 포항시와 손잡고 제철소 경관조명을 개선해왔다.

2016년 말 영일대해수욕장 방면에서 보이는 굴뚝 모양 형산스택부터 3파이넥스공장까지 3.2㎞ 구간에 있는 공장과 건물 외벽을 LED 조명등으로 꾸몄다.

또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해도동·송도동 방면에서 보이는 환경타워부터 4고로까지 2.5㎞ 길이 형산강변 경관조명을 새로 단장했다.

이번 공사로 약 6㎞ 구간에 3만개 LED 조명과 60㎞에 이르는 광케이블을 설치했다.

포항제철소는 포항지역 해수욕장이 개장한 이날 일몰 후 점등한다.

매시 정각부터 20분간 다양한 주제 조명과 음향이 어우러진 '포항제철소 LED 조명쇼'를 보여준다.

시민·관광객은 영일대해수욕장 인근뿐 아니라 해도동에서 환여동까지 형산강과 해안을 따라 18㎞가량 이어지는 도로 어디에서든 경관조명을 감상할 수 있다.

포항제철소 야경은 해상 누각이 있는 영일대해수욕장과 함께 포항 12경 중 하나로 꼽힌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이번 경관조명 개선 사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항에 세계 최장 야간 경관조명 설치…6㎞ 길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