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송대익, 조작방송 의혹 불거져
"훔쳐 먹다 만 피자·치킨 배달됐다" 주장
유튜버 정배우 "가맹점 통해 그런 일 없다는 답변 받아"
송대익, 조작방송 논란 불거져 /사진=유튜브

송대익, 조작방송 논란 불거져 /사진=유튜브

유튜버 송대익이 조작 방송 의혹에 휩싸였다.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음식을 배달시켜 먹는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송대익은 "배달원이 몰래 훔쳐 먹은 피자와 치킨이 배달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조각이 모자란 피자와 누군가 베어 문 흔적이 있는 치킨을 근거로 제시했다. 그는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하고, 해당 지점이 이를 거절하는 모습까지 공개했다.

그러나 다음 날 방송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유튜버 정배우가 영상을 통해 송대익의 방송이 조작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것. 그는 "가맹점 점주와 직접 통화했다. 그런 일은 없었다는 답변을 받았다"면서 "본사와도 통화했는데 송대익의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고,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정배우가 공개한 해당 브랜드의 본사 측 답변에는 "해당 동영상에 올라온 내용은 현시간까지 매장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죄없는 가맹점에 대한 악의적인 모함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다"고 적혀 있다.

논란이 거세지자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한 별도의 입장을 내지는 않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송대익이 일부 댓글을 삭제하거나 댓글 기능을 차단했다는 의혹까지 더해지고 있다.

한편 송대익은 약 134만 명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유튜버로, 먹방이나 개그, 여자친구와의 데이트 브이로그 등의 콘텐츠를 공개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