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충북 지역에 30∼80㎜의 비와 함께 강풍이 불면서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충북 30∼80㎜ 비…강풍에 가로수 잇따라 쓰러져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강수량은 진천 80㎜, 청주(청남대) 66.5㎜, 괴산 청천 65.5㎜, 음성 금왕 65㎜, 보은 속리산 63.5㎜, 증평 58.5㎜, 충주 노은 55.5㎜, 제천 덕산 48.5㎜, 영동 29.5㎜ 등이다.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면서 곳곳에서 가로수가 쓰러졌다.

이날 오전 8시께 청주시 상당구 명암동 도로에서 가로수가 넘어져 소방당국이 출동해 안전 조치를 했다.

또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과 보은군 회남면 등에서도 나무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전 1시께 추풍령의 순간최대풍속은 15.1 ㎧를 기록했다.

다른 지역에도 10∼12㎧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충북도소방본부에도 이날 비바람으로 인해 나무가 쓰러졌다는 신고 3건이 접수됐다.

비바람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도소방본부는 전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오후 5시 기준 도에 접수된 비 피해는 없다"고 전했다.

기상지청은 내일까지 5∼1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매우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