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한국·대만·홍콩 개봉
'K좀비 열풍' 이어갈지 주목
연상호 감독 영화 '반도' 185개국 先판매

올여름 극장가 최고 기대작인 연상호 감독의 블록버스터 좀비 영화 ‘반도’(사진)가 해외 185개국에 선판매됐다. 대만과 홍콩에서는 국내 개봉일인 오는 15일 동시 개봉하고, 16일에는 말레이시아에서 개봉한다.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이 일으킨 ‘K좀비 열풍’을 ‘반도’가 이어갈지 관심을 모은다.

배급사 뉴(NEW)는 30일 ‘반도’가 대만과 싱가포르 홍콩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일본 등 아시아는 물론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러시아 등 유럽, 북미와 남미, 오세아니아, 중앙아시아, 중동 등 세계 185개국에 선판매됐다고 밝혔다. 해외 판매 국가 수로 보면 역대 한국 영화 중 가장 많은 나라에 팔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192개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반도’의 국내 흥행 여부에 따라 판매 국가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국내에서 1156만 명을 모았던 연상호 감독의 전작 ‘부산행’은 160여 개국에 판매됐고, 각국 흥행에 성공하며 해외 총매출이 약 1700억원에 달했다.

‘반도’는 ‘부산행’에서 4년의 시간이 흐른 뒤 폐허가 된 땅에서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다. 강동원과 이정현이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뉴 관계자는 “‘부산행’이 국내외에서 흥행에 대성공한 결과 ‘반도’의 수출국 수가 늘고 수출 가격도 상승했다”며 “주문형비디오(VOD) 예상 매출까지 합친다면 극장 손익분기점이 600만 명에서 250만 명으로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