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첫날 오전까지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등에는 비가 이어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30일 오후 4시 현재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 내륙에서 비가 오는 가운데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경북 동해안은 7월 1일 오전까지, 충청도와 남부 내륙은 같은 날 오후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30일 새벽부터 낮 사이 28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던 강원 영동은 동풍이 차차 약해지면서 오후 6시 호우 특보가 해제되겠으나 다음 날 오전까지 10∼20mm의 다소 강한 비가 이어질 수 있다.

이에 따라 저지대와 농경지의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고 계곡이나 하천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에 신경 써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또 30일 밤부터 다음 날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워 교통안전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해상,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7월 1일까지 바람이 시속 35∼60k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특히 동해상은 바람이 시속 45∼90km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7.0m까지 솟을 수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은 30일, 동해안은 그 다음 날까지 너울에 의한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점차 비가 그치면서 7월 1일 낮 기온은 전날보다 높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0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예상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