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무역협회, 35개 콘텐츠기업 4개국 바이어 50개사와 연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한국 콘텐츠 수출의 활로를 찾는 비대면 행사가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30일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서울 코엑스에서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를 열고 콘텐츠 기업들의 해외 진출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이번 화상 수출상담회에는 방송, 게임, 실감 콘텐츠, 캐릭터, 만화 등의 분야 국내 기업 35개사가 참여했다.

이들은 일본,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4개국 50개사 바이어와 방영권·전송권 판매, 리메이크, 공동제작, 라이선싱 등에 관한 일대일 상담을 진행했다.

만화 분야에 참가한 씨엔씨레볼루션 이재식 대표는 "최근 해외 웹툰 플랫폼에서 K-웹툰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상황에 반해, 코로나19로 예정됐던 해외 전시상담회가 줄줄이 취소돼 아쉬웠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원하는 지역 바이어를 만날 수 있어 그나마 숨통이 트였다"고 말했다.

이어 "한 번 만남으로는 부족한 만큼 판매자와 구매자가 원하면 언제든지 상담할 수 있는 상시 화상면담 플랫폼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방송 분야에 참여한 아마존재팬의 쿠보타 사토시 영화제작부장은 "한국 콘텐츠가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일본 소비자에게 큰 인기"라며 "이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 기업들과 리메이크, 공동제작 등에 대해 지속해서 상담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콘진원은 이날 참가기업들과 간담회를 마련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K-콘텐츠 비대면 해외 진출 지원 3단계 로드맵'을 발표했다.

콘진원은 1단계로 이번 행사와 함께 'DISCOP 아프리카' 등 온라인으로 전환된 해외 마켓에 한국 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하고 해외비즈니스센터를 활용해 현지 바이어들과의 상시 수출상담을 주선하기로 했다.

2단계에서는 올해 태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등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K-콘텐츠엑스포'를 온라인으로 열고, 대상 권역도 넓혀 행사 개최지역 시장을 중심으로 지원했던 기존 행사의 한계를 극복할 계획이다.

3단계로는 자체 콘텐츠 수출 마케팅플랫폼인 '웰콘(WelCon)'에 온라인으로 전시·마케팅, 상담, 투자유치, 콘퍼런스 등이 가능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한류 콘텐츠로 연관 산업의 성장을 견인하는 신한류를 이끌 수 있도록 B2B뿐 아니라 B2C 행사도 온라인화하는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에 막힌 콘텐츠 수출길, 화상 상담회로 뚫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