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쏟아진 폭우로 주택과 차가 침수되는 등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랐다.

주택 잠기고 가로수 쓰러지고…경북 호우 피해 잇따라

30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35분께 영덕군 벌영리 A(79·여)씨 집이 침수돼 출동한 구조대가 A씨를 마을회관으로 대피시켰다.

앞서 0시 39분께는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한 주택에 물이 차 배수 작업을 했다.

오전 6시 21분께는 울진군 읍내리에서 차가 떠내려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치하기도 했다.

도소방본부는 이번 호우로 오전 9시 현재 주택 7채와 차 2대가 침수되고 가로수 5그루, 신호등 1개, 주택 벽 1곳이 쓰러지거나 무너지는 피해가 났다고 밝혔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울릉 천부리 147.5㎜, 울진 소곡리 130.5㎜, 상주 은척면 115.5㎜, 영덕 112.4㎜, 문경 마성면 103㎜, 경주 토함산 102㎜ 등 많은 비가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