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에는 외출 시 우산을 챙겨야겠다. 장맛비가 아침에 제주도부터 내리기 시작해 오후에는 전국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3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에서 100∼200㎜(많은 곳 250㎜ 이상)로 전망된다. 사진=뉴스1

​​​​​​​29일에는 외출 시 우산을 챙겨야겠다. 장맛비가 아침에 제주도부터 내리기 시작해 오후에는 전국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3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에서 100∼200㎜(많은 곳 250㎜ 이상)로 전망된다. 사진=뉴스1

29일에는 외출 시 우산을 챙겨야겠다. 장맛비가 아침에 제주도부터 내리기 시작해 오후에는 전국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보됐기 때문이다.

3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에서 100∼200㎜(많은 곳 250㎜ 이상)로 전망된다.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경북 북부·전남남해안·경남해안·제주도·울릉도에는 50∼100㎜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충청도, 남해안, 지리산부근, 제주(남부, 산지), 경북북동산지, 경북동해안 등 일부 지역에는 150㎜ 이상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경북남부, 전북남부, 전남(남해안 제외), 경남내륙, 서해5도에서는 30~80㎜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이다.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29일 오후에 제주도를 시작으로 30일까지 강원영동과 전남남해안, 경상해안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로 매우 강하게 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