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신청시 근대산업유산 기간을 1850년대∼1910년대로 한정

[※ 편집자 주 = 조선인 강제노역의 역사를 왜곡한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와 관련해 논란이 거세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에 대한 등재를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국 정부와 국민의 강한 반발과 비난에도 일본은 "약속을 잘 이행하고 있다"며 강변하고 있다.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의 세계유산 등재 과정을 면밀히 살펴 일본의 꼼수와 행태를 파악하고, 관련 쟁점을 알아본다.

]
[일본산업유산 논란]① 애초 '강제노역 기억' 지우려 했던 일본

"우리나라(일본)는 지금까지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 이런 것을 진지하게 받아들여, 우리나라 정부가 약속한 조치를 포함해 이런 것들을 성실히 이행해오고 있으며, 계속 적절히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지난 22일 당시 한국이 '군함도' 등 일본의 메이지 산업혁명유산의 세계유산 등재 취소를 요구하는 서한을 유네스코에 발송할 방침이었던 것과 관련해 밝힌 내용이다.

하지만 메이지 산업혁명유산의 세계유산 등재 과정과 이후에 보인 일본의 태도와 조선인 강제 노역의 역사를 왜곡한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의 전시 내용을 볼 때 "약속을 이행해왔다"는 스가 관방장관의 발언은 억지스럽고, 앞으로 약속을 이행할 의지도 없어 보인다.

[일본산업유산 논란]① 애초 '강제노역 기억' 지우려 했던 일본

일본은 애초부터 강제노역의 역사를 지우려 했다.

일본이 2014년 1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메이지(明治) 일본의 산업혁명유산 규슈(九州)·야마구치(山口)와 관련 지역'이란 이름으로 제출한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보면 이런 의도가 분명히 드러난다.

이 등재신청서에는 등재 후보 대상 산업유산 23곳 가운데 총 7개소가 태평양전쟁 중 조선인이 대규모로 강제 동원된 곳이지만 관련 내용이 전혀 없다.

오히려 과거사 책임 논란을 피해가기 위한 꼼수를 발견할 수 있다.

일본은 23개 산업유산을 등재 신청하면서 '메이지 시대'(1868∼1912)로 시기를 한정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있는 등재신청서를 보면 일본은 이들 유산의 역사 중에서 1850년대부터 1910년대까지의 한정된 시기만을 떼어내 등재를 신청했다.

하지만 이들 산업유산은 메이지 시대를 지나 도약했고, 특히 식민강점기와 태평양전쟁기에는 군수산업으로 최고로 번창했던 곳들이다.

이 과정에서 부족한 인력을 강제노역 노무자라는 방식으로 식민지 조선에서 조달한 것이다.

그렇지만 등재신청서 어디에도 이런 언급은 보이지 않는다.

당시 우리 정부는 이들 산업유산 등재가 세계 모든 인민을 위한다는 세계유산협약은 물론 국가 간 협력과 평화 유지를 강조하는 유네스코헌장의 원칙에도 맞지 않을뿐더러 세계유산의 등재 조건도 충족시키지 못한다며 반발했다.

보통 산업유산이라면 등장부터 발전, 중단 혹은 소멸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의 가치를 판단해 등재 가치를 평가한다.

그런데 일본 근대산업유산은 1910년 이후 전성기를 맞았고, 특히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최고의 활황기를 보냈으며 그 이후까지 계속 가동된 시설이다.

이렇게 기간을 한정한 것은 어떤 사람의 인생을 유아기로만 한정해 평가하는 것과 같은 셈이다.

일본은 이렇듯 역사의 긍정적인 측면만 강조하고 그 이후 전개된 어두운 역사를 숨기기 위해 기간을 한정함으로써 강제동원의 기억을 지우려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