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밤 전국에서 거센 비바람이 몰아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 현재 전국이 흐리고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에 비가 오고 있으며, 차차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비는 30일 오전 6시까지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채 시간당 30mm 내외, 150mm 이상으로 강하고 많이 내릴 전망이다.

특히 29일 밤부터 30일 오후 3시 사이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8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오되 강원 영동의 경우 많은 곳은 300m 이상의 비가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와 같은 비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계곡이나 하천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는 30일 오후 3시께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7월 1일 아침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현재 제주도와 전라 해안에는 강풍특보가 발표돼 있다.

이날 밤부터는 전국 해안과 도서 지역에서도 바람이 시속 35∼60km, 최대순간풍속 70k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어 강풍특보 발효 지역이 확대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선별진료소처럼 야외에 설치된 천막이나 간판, 건축 공사장, 철탑,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면서 돌풍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에도 대비해달라고 기상청은 요청했다.

서해상(서해 중부 앞바다 제외)과 남해 서부 해상, 제주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바람이 시속 35∼65k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남해 동부 해상과 서해 중부 앞바다에도 풍랑특보가 발표될 예정이다.

동해상은 밤부터 바람이 시속 45∼90km로 더욱 거세지고 물결은 2.0∼7.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은 29∼30일, 동해안에는 30일과 7월 1일 사이에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 저지대 침수에 대비하고 안전사고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거듭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