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유사 권4∼5' 표지/사진제공=문화재청

'삼국유사 권4∼5' 표지/사진제공=문화재청

보물 제419-3호 '삼국유사 권4~5'(범어사본)가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된다.

29일 문화재청은 '삼국유사 권4∼5'를 국보로, 원(元)나라 법전인 '지정조격 권1∼12, 23∼34'와 조선 후기 건축 그림인 '장용영 본영도형 일괄'을 보물로 각각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부산 범어사 소장본인 삼국유사 권4~5는 1904년께 범어사에 기증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국유사는 5권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 유물은 현재 권4~5만 남아 있는 상태다.

삼국유사는 승려 일연(1206∼1289)이 고조선부터 후삼국 시대까지의 역사 문화 민속을 정리한 책으로, 1281년 편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고려 시대 판본은 발견되지 않았고, 1394년께 판각해 찍어낸 조선 초기 판본이 시기적으로 가장 이르다.

1394년 판각한 목판으로 찍어낸 범어사 소장본은 동일 판본인 '삼국유사 권3~5'(국보 제306호), '삼국유사 권1∼2'(국보 제306-3호)와 비교했을 때 시기가 가장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서체, 규격, 행간 등이 이후 간행된 1512년 판본(국보 제306-2호)과 비슷해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범어사 소장본은 기존 국보로 지정된 동일 판본에는 없는 제28∼30장이 수록돼 있고, 1512년 판본의 오탈자도 확인할 수 있어 역사·학술적으로 가치가 높다"며 "또 단군신화와 향찰로 쓴 향가 14수가 수록돼 있어 우리나라 고대 언어 연구에도 참고가 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