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만에 2천500명분 팔려…전국 모든 구간 열차 4번 이용
KTX 최대 70% 할인 '여행주간 레일패스' 인기

한국철도(코레일)가 지난 24일 1만명분을 한정 출시한 '여행주간 레일패스'가 발매 5일 만에 4분의 1이 팔렸다.

여행주간 레일패스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시행하는 '2020 특별 여행주간'(다음 달 1∼19일)을 지원하기 위해 출시했다.

승객이 직접 일자와 구간, 열차 좌석 등을 선택해 편도 4회까지 이용할 수 있는 자유여행 패스다.

대상 열차는 KTX를 포함해 ITX-새마을, 무궁화호 등이다.

2인권과 3인권 두 가지 종류로 각각 14만원과 21만원이다.

패스를 구매하면 1인당 7만원꼴로 여행할 수 있다.

한 번 사용 때 운임은 1만7천500원 정도로, 서울∼부산 KTX(5만9천800원) 탑승 때 70%가량 할인 효과가 있다.

한국관광공사의 지원으로 도착지가 동대구역인 선착순 3천명(하루 최대 300명)에게 위생 키트와 대구 서문 야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 오천원권을 제공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