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적 도매상 인터파크송인서적의 기업회생 절차 신청과 관련해 출판인들이 모기업 인터파크의 사태 해결 의지 부족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인터파크송인서적 채권단(공동대표 윤철호 대한출판문화협회 회장·도진호 지노출판 대표)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파크 본사 앞에서 1인·소형 출판사가 대부분인 피해업체 관계자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인터파크 규탄 출판인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집회에서 출판인들은 "출판계는 인터파크를 믿고 2017년 송인서적 인수 때 채무의 대부분을 탕감해주는 대승적인 결단을 내렸으나 인터파크는 코로나 19 사태로 출판계가 힘든 시기를 감내하고 있는 지금 기습적으로 인터파크송인서적의 기업회생을 신청해 출판계를 배신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미 3년 전 대부분의 채무를 탕감해준 출판계에 인터파크는 어떻게 또 한 번의 채무 탕감을 요구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며 "인터파크는 출판계에 진심 어린 사과를 표하고 이번 일로 출판계에 절대 피해가 가지 않도록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26일 인터파크송인서적의 기업회생 개시를 결정했다.

출판인들 '송인서적 사태' 인터파크 규탄 집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