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시작으로 전국에 거센 비바람 몰아친다…"침수·붕괴 유의"

29일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에 거센 비바람이 몰아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강한 남풍과 함께 지형적 영향이 더해지는 제주도와 전남 해안을 시작으로 저녁에는 지리산 부근과 경남 남해안, 충청도, 일부 경기 남부와 전북 북부에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30∼50mm 이상의 강한 비와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특히 밤부터 30일까지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한때 시간당 8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겠고, 3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며 "특히 계곡이나 하천은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흑산도, 홍도에는 강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후부터 제주도와 전라 해안, 밤에는 그 밖에 전국 해안에 바람이 시속 35∼60km, 최대순간풍속 70k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 예정이다.

선별진료소와 같이 야외에 설치된 천막이나 간판, 건축 공사장, 철탑, 비닐하우스 등은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신경을 써야 하며 돌풍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에도 대비해달라고 기상청은 요청했다.

또 오후 들어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는 바람이 시속 35∼65km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2.0∼5.0m로 높게 일겠다.

밤에는 동해상에서 바람이 시속 45∼90km로 더욱 강하게 불어 물결이 3.0∼7.0m까지 솟을 수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은 29∼30일, 동해안에는 30일과 7월 1일 사이에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정체전선 상의 저기압이 서해 남부 해상에서 더 발달하고 남부지방에 밤사이 강한 저기압이 통과한다"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다발적인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차를 두고 충남 중심과 지리산 부근 등 동쪽 지방은 더 많은 비가 올 수 있으니 밭작물, 계곡, 농경지, 도심 저지대, 하천은 침수 피해를 조심하고 공사장 철탑 지붕 등은 강풍에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