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모습 드러내지 않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27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 큰 딸인 민정 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큰아들 정환 씨의 약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0.6.27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27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 큰 딸인 민정 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큰아들 정환 씨의 약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0.6.27 [사진=연합뉴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 서민정(29)씨와 보광그룹 홍정환(35)씨의 약혼식이 지난 27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진행됐다.

이번 약혼은 범삼성가인 보광그룹과 국내 대표 화장품업체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사돈지간이 된다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됐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배우자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은 고 홍진기 보광그룹 창업주의 장녀다.
약혼식 참석 하는 삼성가(家) 사람들 [사진=연합뉴스]

약혼식 참석 하는 삼성가(家) 사람들 [사진=연합뉴스]

홍라희 전 관장이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라희 전 관장이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참석자는 많지 않았지만 면면이 화려했다. 홍 전 관장을 비롯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약혼식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부진·서현 자매는 홍정환 씨와 고종사촌 관계이다. 다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의 장남인 홍정도 중앙일보·JTBC 사장, 홍석조 BGF그룹 회장,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 등도 약혼식을 찾았다. 또한 오상진·김소영 부부 등 80여명이 약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머리를 쓸어넘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머리를 쓸어넘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약혼식에 참석한 인사들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인사를 하거나 대화를 나눴다.

당초 이날 오후 8시에 끝날 것으로 예정된 약혼식은 8시 30분께 끝났다. 이후 서민정 씨가 연분홍색 드레스를 입고 밝은 표정으로 하객들을 배웅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회색빛 턱시도를 입은 홍정환씨 도 환한 표정으로 함께 자리했다. 하객들은 30명 남짓한 경호원들의 경비 속에 약혼식장을 빠져나갔다.
약혼식 참석 마치고 나오는 이서현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약혼식 참석 마치고 나오는 이서현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약혼식 참석 마치고 나오는 이서현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약혼식 참석 마치고 나오는 이서현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이날 약혼식에 불참한 이재용 부회장은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왔고, 바로 전날에는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불기소할 것을 검찰에 권고해 이슈가 됐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왼쪽)과 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오른쪽)이 27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 큰 딸인 민정 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큰아들 정환 씨의 약혼식이 끝난 뒤 떠나고 있다. 2020.6.27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왼쪽)과 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오른쪽)이 27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 큰 딸인 민정 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큰아들 정환 씨의 약혼식이 끝난 뒤 떠나고 있다. 2020.6.27 [사진=연합뉴스]

약혼식 참석 마치고 나오는 삼성가(家) 사람들 [사진=연합뉴스]

약혼식 참석 마치고 나오는 삼성가(家) 사람들 [사진=연합뉴스]

한편 서민정 씨는 미국 코넬대 경제학과를 졸업했고 현재 아모레퍼시픽 뷰티영업전략팀 과장으로 일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보통주 기준)를 보유해 서경배 회장에 이어 2대 주주다.

홍정환 씨는 보광창투에서 투자심사를 총괄하고 있으며 지주사 BGF 지분을 0.52% 보유하고 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장녀 서민정씨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장녀 서민정씨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