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예산 19억원 지역 경제 활성화에 투입

충북 음성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대표 축제들을 전격 취소했다.

'코로나19 확산 막자' 음성 품바축제·설성문화제 취소

음성군과 음성군 축제추진위원회는 26일 회의를 열어 품바축제, 설성문화제, 명작페스티벌을 올해 열지 않기로 했다.

주춤했던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상황에서 밀접 접촉이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축제를 여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해 방문객이 33만 명에 달하고 경제적 파급 효과가 294억원에 달했던 품바 축제 등 이들 축제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지만 주민 안전을 우선 고려했다고 음성군은 밝혔다.

음성군은 취소한 축제 관련 예산 19억여원을 코로나19 여파로 타격받은 지역 경제 활성화 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정동헌 음성군 축제추진위원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인파가 몰리는 축제를 여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며 "내년을 위해 더 알찬 프로그램들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