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확장안 잘못된 결정…동남권 관문 공항 건설해야"
부산 기초단체장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 조속히 발표하라" 촉구

부산 기초단체장 16명으로 구성된 구청장·군수협의회가 김해신공항안 검증 결과를 조속히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시 구청장·군수협의회는 26일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김해신공항안(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대한 국무총리실 검증위는 검증 결과를 신속하고 명확하게 발표해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김해신공항안은 안전성이나 항공 수요 예측, 항공 이용 편의와 비용 등은 철저히 무시된 채 오로지 정치 논리에 의해 결정된 잘못된 정책"이라며 "129명이 사망한 2002년 중국 민항기 추락사고와 같은 대형 참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하고 24시간 운영할 수 있는 동남권 관문 공항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토부의 김해공항 확장안은 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것이 항공 전문가들의 지적"이며 "소음 피해도 공군 훈련 비행 경로변경 등을 고려하며 국토부 예상치의 10배가 넘는 3만여가구가 피해를 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이어 "부산과 울산, 경남 등 동남권 항공 수요도 이미 포화상태에 이르렀는데 국토부는 엉터리 수요예측으로 이를 간과했다"며 "활주로 1본을 추가 건설하고 소음 방지대책을 마련해도 김해신공항한은 결코 24시간 이·착륙이 가능한 관문 공항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동남권 관문 공항 건설은 단순히 지역에 공항 하나 더 짓는 일이 아니다"라며 "명실상부한 동남권 관문 공항이 건설될 수 있도록 국무총리실이 신속하고 올바른 결론을 내려 줄 것을 간절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