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로 자동차극장 성황…'백투더퓨처'·'ET'도 상위권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블록버스터 '쥐라기 공원'이 27년여 만에 미국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영화 쥬라기 공원 포스터]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블록버스터 '쥐라기 공원'이 27년여 만에 미국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영화 쥬라기 공원 포스터]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 '쥬라기 공원'이 27년 만에 미국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으로 극장가에 신작 영화가 개봉하지 않는 상황에서 주요 영화사들이 과거 히트작을 자동차 극장에 집중적으로 배급하면서 발생한 현상이다.

23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데드라인과 할리우드리포터 등에 따르면 1993년 개봉한 쥬라기 공원이 지난 주말 미국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공룡 영화의 모태로 여겨지는 쥬라기 공원은 동명의 가상 테마파크를 배경으로 공룡들의 폭주를 그린 작품이다. 박진감 넘치는 컴퓨터그래픽과 스토리로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쥬라기 공원은 지난 19~21일 '드라이브인' 극장 등 230개 영화관에서 51만7642달러(6억25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1993년 6월11일한 쥬라기 공원은 개봉 직후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적 있다.

이런 기현상을 이끈 미 전역 300여개의 자동차극장은 코로나19 여파 속에 폐쇄된 영화관 대신 전례 없는 호황을 맞고 있다.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어서다.

쥬라기 공원과 함께 고전 반열의 다른 영화들도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점령했다. 스필버그 감독의 1975년 작품 '조스'가 51만6366달러(6억2400만원)로 2위에 올랐고, '백 투 더 퓨처'(1985년·6위)와 'E.T.'(1982년·8위), '구니스'(1985년·10위)도 박스오피스 10위 안에 들었다.

할리우드리포터는 "지난 주말 극장가 매출은 380만달러(45억9400만원)로, 작년 같은 기간의 2억 달러(2418억원)와 비교하면 아주 작은 숫자"라면서도 "영화사와 극장주들은 드라이브인 영화관이 비교적 꽉 찼다는 점에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영화 쥬라기 공원 유튜브 홍보 영상 캡처

영화 쥬라기 공원 유튜브 홍보 영상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