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스테이 - 충북 괴산 둔율올갱이마을
둔율올갱이마을, 올갱이와 물고기 잡는 손맛이 짜릿…친환경 농사체험도 인기

충북 괴산군 칠성면에 있는 둔율올갱이마을의 자랑은 맑은 물이다. 속리산국립공원에 속한 군자산 끝자락에 자리잡은 이 마을 옆으로는 ‘달천’ ‘괴강’으로 불리는 둔율천이 유유히 흐르고 있다. 1급수에만 서식하는 다슬기를 잡는 ‘올갱이(다슬기의 방언) 축제’가 여름마다 열리는 곳이다.

둔율천에 맨발로 서면 찰랑이는 물이 무릎을 간지럽힌다. 투명한 물 너머로 바닥이 들여다보인다. 맨손으로 올갱이를 잡고, 돌무지를 헐어 물고기를 잡는 등 다양한 활동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출출해진 속을 올갱이해장국을 비롯한 각종 특산물 요리로 든든하게 채우고 나면 무더위는 물론 도시에서 쌓인 피로도 어느새 날아간다. 해마다 1만 명 가까운 관광객이 자녀 손을 잡고 둔율올갱이마을을 찾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깨끗하고 아름다운 전원풍경

둔율올갱이마을 입구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보이는 건 담장을 따라 이어진 벽화들이다. 술래잡기와 고무줄놀이, 수건돌리기 등 예전 동네 친구들과 하던 놀이들이 생생하고 재미있게 새겨져 있다. 어른들에게는 추억을, 아이들에게는 신기한 경험을 안겨주는 구경거리다. 벽화를 지나 둔율천을 따라 난 길로 들어서면 나무 사이를 걸을 수 있는 조용한 산책로가 펼쳐져 있다.

마을을 구경했다면 차로 10분 거리인 산막이 옛길도 둘러보자. 괴산댐에 나란히 나 있는 이곳은 칠성면 사오랑 마을에서 산골 마을인 산막이 마을까지 연결됐던 총 4㎞ 정도의 옛길을 복원한 곳이다. 휴가철 주말이면 10만여 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가 많은 명소로 꼽힌다. 곳곳에는 쉼터와 전망대, 약수터 등이 있어 힘들면 언제든 쉬어갈 수 있다. 높고 푸른 소나무들이 빽빽하게 들어선 숲은 삼림욕에도 안성맞춤이다.

이곳에서 조금만 더 차로 가면 퇴계 이황과 송강 정철 등 명사들이 아름다운 풍광을 즐겼던 쌍곡구곡이 나온다. 칠성면 쌍곡리에서 제수리재에 이르는 총 10.5㎞ 길이의 계곡이다. 계곡 안에는 괴산의 명산으로 꼽히는 보배산·칠보산·군자산으로 통하는 등산로가 나 있다.

○다양한 체험과 먹거리

이 마을은 불과 1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외지인이 거의 찾지 않았다. 아름다운 풍광에도 불구하고 즐길거리가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을 주민들이 나서 다양한 체험을 기획하고, 청정 농법을 도입해 자연 환경을 더욱 깨끗하게 가꾸면서 방문객이 급증했다.

마을에서는 올갱이 잡기, 돌무지 헐어 민물고기 잡기 등 자연 생태 체험과 올갱이축제 체험, 친환경농사 체험, 전통문화 체험, 옥수수 미로 밭 걷기와 돛단배 타기 등을 즐길 수 있다. 감자·고구마 캐기와 옥수수 따기 등 농사 체험은 물론 올갱이 공예, 달걀 꾸러미, 올갱이 부침개와 메주·김장 담그기 등 직접 손을 써서 하는 체험들이 오감을 자극한다. 마을 한쪽에 조성한 반딧불이 서식지는 다른 마을에서 보기 힘든 둔율올갱이마을의 자랑이다.

먹거리도 풍부하다. 올갱이를 이용한 각종 요리가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별미다. 구수하고 담백한 올갱이해장국과 올갱이전 등이 대표 메뉴다.

차를 타고 둔율올갱이마을에 가려면 중부내륙고속도로를 타고 괴산IC에서 빠져나오면 된다. 34번 국도를 타고 갈읍교차로에서 괴산댐 방향으로 좌회전한 뒤 칠성초등학교 삼거리에서 우회전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둔율올갱이마을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예약 문의가 가능하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