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 '6·25전쟁 70주년 호국보훈음악회'

국방부·한경 주최…무관중 공연
유튜브·네이버TV·아르떼 중계

독립투사 기린 베토벤의 극음악
홍석원 지휘로 웅혼한 연주 펼쳐
배우 이정길, 에그몬트 독백 열연
23일 서울 신천동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호국보훈음악회’에서 한경필하모닉이 베토벤의 극음악 ‘에그몬트’를 연주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23일 서울 신천동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호국보훈음악회’에서 한경필하모닉이 베토벤의 극음악 ‘에그몬트’를 연주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오냐, 병력을 모두 끌어모아라! 내가 두려워할 것 같으냐.” 배우 이정길(76)은 나이를 잊은 듯 청년의 기백을 담아 소리쳤다. 네덜란드 독립투사 에그몬트 백작을 기리는 베토벤 극음악 ‘에그몬트’의 마지막 장면이다. 스페인 병사들이 도열한 사형장에서도 결연했던 에그몬트 백작이 현대로 돌아온 듯했다. 절규하는 듯한 이정길의 마지막 대사가 한경필하모닉의 비장한 선율을 깔고 공연장에 울려 퍼졌다. “전우들이여 용기를 내라! 그대들 뒤엔 부모 형제가 있다! 친구들이여 너희의 땅을 지켜라. 가장 사랑하는 이들을 구하기 위해 기쁘게 전사하라!” 동시에 희열에 찬 ‘승리의 교향곡’이 장대하게 터져 나왔다.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에그몬트’ 전곡 연주로 순국선열들의 넋을 위로했다. 23일 서울 신천동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6·25전쟁 70주년 호국보훈음악회’에서다. 국방부와 한국경제신문사가 공동 주최한 이날 음악회에서 한경필은 홍석원 음악감독 지휘로 모차르트의 교향곡 41번 ‘주피터’와 ‘에그몬트’ 전곡을 연주했다. 애초에 국군 장병과 가족 400여 명을 초청해 대면 공연을 하려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로 인해 무관중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으로 전환했다. 공연 실황은 네이버TV와 한경필 유튜브 계정, 클래식음악 전문 케이블 채널인 아르떼TV에서 생중계했다.

공연 시작에 앞서 무대에 선 류태형 음악평론가는 첫 연주곡인 ‘주피터’를 “고전주의의 진선미를 모두 담은 곡”이라며 “주피터란 별명처럼 스케일도 크고 장엄한 악상이 빛나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홍 감독과 함께 무대에 자리잡은 44명의 한경필 단원은 류 평론가의 설명처럼 고전주의 음악의 순수하고 우아한 선율을 들려줬다. 서정적이면서도 꿈결 같은 멜로디로 ‘희망’이란 메시지를 온라인 관객들에게 전했다.

인터미션이 끝난 뒤 류 평론가가 다시 단상에 섰다.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을 연상시키는 ‘에그몬트’ 서곡은 자주 연주됐지만, 전곡을 듣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에그몬트는 자유를 위해 죽노라며 결연히 목숨을 던집니다. 이후 네덜란드는 스페인의 지배에서 벗어나 근대국가로 성장해 세계를 주름잡습니다. 에그몬트처럼 6·25전쟁에서 호국영령들의 희생은 대한민국 발전의 밑거름이 됐습니다.”

‘에그몬트’는 베토벤이 괴테의 5막 동명 희곡을 읽고 감동을 받아 이 작품의 연극 상연을 위해 작곡한 음악이다. 서곡과 에그몬트의 연인 클레르헨이 부르는 노래 두 곡, 부수음악 등 모두 10곡으로 이뤄졌다. 한경필은 이날 음악회에서 2000년대 들어 국내에서 네 번째로 ‘에그몬트’ 전곡을 연주했다. 배우의 내레이션과 독백 연기, 소프라노의 독창,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함께 호흡을 맞춰야 해 실연하기 까다로운 작품이다. 전곡 연주를 결정한 것은 홍 감독이다. 그는 “국군장병과 가족들을 음악으로 위로하는 의미에서 독립 영웅 에그몬트의 일대기를 들려주고 싶었다”며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아 한경필하모닉이 좀처럼 실연으로 듣기 힘든 ‘에그몬트’ 전곡을 선보인 것도 뜻깊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오페라 등 극음악에 정통한 지휘자답게 2부 무대에 오른 50명의 단원들과 에그몬트 역의 이정길, 클레르헨 역의 소프라노 박하나를 노련하게 이끌며 애국적인 서사와 비장한 선율의 시너지를 일으켰다. 이정길은 90여 회 이상 모노드라마(1인극)를 소화한 베테랑다웠다. 특유의 차분한 중저음으로 내레이션을 읊다가도 애끓는 목소리로 대사를 외쳤다. 백미는 여덟 번째 곡인 멜로드라마 ‘달콤한 잠이여’. 내레이션과 관현악이 한 치의 오차 없이 어우러져야 하는 대목이다. 이정길은 적절히 성량을 조절하며 클레르헨의 죽음을 받아들이는 에그몬트의 심정을 토로했다. 박하나도 첫 곡 ‘북이 울리고’에서 “아! 내게 군복 상의와 바지와 모자만 있다면!”을 결연한 태도로 노래했다. 두 번째 곡 ‘기쁨과 슬픔이 가득하여’에선 “사랑하는 영혼만이 오직 행복하여라”를 애달프게 부르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피날레 ‘승리의 교향곡’이 주는 감동의 여운이 채 가시기 전에 한경필 단원들은 다시 무대에 섰다. 앙코르곡으로 장일남의 ‘비목’과 애국가를 연주했다. 한 편의 대하 서사시를 보여주듯 끝맺은 이날 공연 실황은 오는 30일 국방TV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