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절기상 1년 중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하지'(夏至)이자 일요일인 21일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7~21도, 낮 최고기온은 23~33도가 되겠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경기도 이천시, 안성시, 여주시와 강원도 횡성군, 원주시, 홍천군 평지,춘천시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9도, 수원 19도, 춘천 19도, 강릉 20도, 청주 21도, 대전 20도, 전주 20도, 광주20, 대구 18도, 부산 18도, 제주 20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7도, 수원 31도, 춘천 33도, 강릉 29도, 청주 31도, 대전 32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대구 32도, 부산 26도, 제주 26도다.

무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곳곳에선 비 소식이 들린다. 강원영서남부와 충북북부, 전북동부, 경북북부내륙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 5~30㎜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부분 내륙에서 체감온도 31도 이상, 특히 중부내륙과 경북내륙에는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지면서 폭염 특보가 확대,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중서부지역과 일부 호남권 오전에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