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오는 9월 4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듀오 콘서트를 연다.

국내 클래식계의 스타인 이들이 듀오 콘서트를 여는 건 지난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주미 강과 손열음은 듀오로서 2012년 미국 카네기홀 무대에 섰다.

국내에서는 2013년과 2016년 전국 투어를 진행했다.

두 연주자가 호흡을 맞춘 건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시절인 2004년부터다.

주미 강(04학번)과 손열음(02학번)은 학창 시절부터 손발을 맞춘 선후배 사이다.

주미 강은 인디애나폴리스, 센다이, 서울 국제 콩쿠르 우승했으며 게르기예프, 테미르카노프 등 저명한 지휘자와 호흡을 맞추며 유럽과 아시아를 주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손열음은 지난해 성황리에 마친 BBC 프롬스 데뷔 무대를 비롯해 다양한 연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평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으로도 활동 중이다.

공연에서는 라벨의 '유작'이라는 부제로도 알려진 바이올린 소나타를 비롯해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다섯 개의 멜로디, 슈트라우스 바이올린 소나타, 스트라빈스키 디베르티멘토를 연주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프로코피예프와 슈트라우스의 곡은 해외 공연에서 수차례 선보인 바 있다.

9월에는 서울지역 외에도 이들의 공연을 볼 수 있다.

주미 강과 손열음은 제주(2일), 수원(5일), 고양(6일), 구미(8일), 함안(9일), 대구(10일)에서 공연한다.

클라라 주미 강·손열음, 9월 듀오 리사이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