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샌디에이고주립대 연구 결과 발표
미국에서 젊은층의 성적 활동이 크게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적 독립이 늦어지고 인터넷 미디어가 발달하면서 즐길 거리가 많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15일 CNN방송 등에 따르면 샌디에이고주립대 연구진이 2000~2018년 시카고대 국립여론조사센터의 종합사회조사(GSS)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진은 18세부터 44세까지 성인남녀 약 8500명의 응답을 분석했다. 그 결과 18~34세 남성과 25~34세 여성 구간에서 "지난 1년간 성관계를 하지 않았다"는 응답 비율이 크게 늘었다.

지난 1년간 성관계를 하지 않았다는 18~24세 남성 비율은 2000~2002년 18.9%에서 2016~2018년 30.9%로 급등했다.

25~34세 남성의 경우 이 비율이 같은 기간 7.0%에서 14.1%로 올랐고 25~34세 여성 가운데 1년간 성관계를 하지 않은 비율도 2000~2002년 7.0%에서 2016~2018년 12.6%로 상승했다.

18~24세 여성이나 35~44세 남녀에게선 이 비율이 두드러지게 늘지 않았다.

연구에 참여한 샌디에이고주립대 심리학과 진 트웬지 교수는 "청소년이 성인으로 성장하는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이 때문에 단순히 성적 활동만 지체되는 게 아니라 교제·동거·임신·출산 등도 함께 늦어지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부모로부터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않은 경우 파트너를 만나 성행위를 하는 것이 더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연구진은 '인터넷과 디지털미디어의 발전'도 성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봤다. 젊은이들뿐 아니라 고령층과 기혼자들의 성행위도 감소했기 때문이다.

트웬지 교수는 "늦은 저녁에 할 수 있는 일들이 더 많아졌다"며 "두 사람 모두 소셜미디어와 게임에 몰두하거나 TV 몰아보기 등에 빠진다면 성행위 기회가 줄어드는 것"이라고 했다.

연구진은 온라인의 발달이 파트너를 쉽게 찾게 해줄 것 같지만 오히려 두 사람 사이의 상호작용에서 얻는 만족감을 방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