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플러스 내일 밤 9시 첫 방송
'내게 ON 트롯' 서인영 "트로트 매력, 저처럼 푹 빠져보세요"

트로트 전성기를 맞아 관련 예능이 우후죽순 생겨나는 요즘, 또 하나의 트로트 예능이 방송을 앞뒀다.

SBS플러스가 오는 16일 처음 방송하는 '내게 온(ON) 트롯'은 경쟁을 강조한 여타의 트로트 오디션과 달리 음악 자체에 집중한다.

룰라의 채리나와 유리상자 이세준부터 솔로 가수 왁스와 서인영, 그룹 H.O.T. 멤버 토니안, 2AM에서 솔로가수로 변신한 이창민, 달샤벳 배우희, 엠넷 '프로듀스 101' 출신 김동한이 트로트에 도전장을 내민다.

프로그램은 이들이 익숙하지 않은 트로트 창법을 소화하기 위해 고충을 겪는 모습을 그대로 담는다.

서인영은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생각보다 트로트 매력에 푹 빠지고 있다.

많은 분들도 저희를 보면서 트로트 매력에 빠져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출연 계기에 대해 "사실 목표가 없었다.

댄스도, 발라드도 했고 리얼리티도 너무 많이 찍었고. 이제 뭘 해야 하나 했는데 이 프로그램이 왔다"며 "트로트로 부모님께 효도도 할 수 있고, 우리나라 고유 음악을 배움으로써 한단계 올라갈 수 있는 계기가 되겠다 싶어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어 "목소리가 허스키하다 보니까 간드러지게 표현하려고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내게 ON 트롯' 서인영 "트로트 매력, 저처럼 푹 빠져보세요"

출연자들은 경쟁보다는 성숙, 발전을 프로그램의 키워드로 강조했다.

MC를 맡은 윤정수는 "자기만의 세계를 가진 가수들이 트로트라는 다른 세계에 도전하는 모습을 그대로 담아서 보여준다.

각자 자존심을 갖고 본인의 실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세준은 "뽐내기나 경연에 초점을 둘 게 아니라 개개인의 성장에 초점을 두고 봐주시면 좋을 것"이라며 "오랫동안 활동한 가수들이지만 한 번도 트로트 안으로 직접 들어가 본 적은 없다.

트로트 가수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만족을 드리고 우리 스스로도 음악 영역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왁스 또한 "트로트가 아닌 다른 장르에서 자기만의 음악을 오랫동안 한 분들의 도전이다 보니 저도 옆에서 노래 들을 때 '이 가수가 이 노래를 부르면 어떤 색깔이 나올까' 기대가 된다"며 "시청자들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리나는 "회차가 늘어갈수록 '많이 늘었네?' 하는 얘기는 꼭 듣고 싶다"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내일 밤 9시 첫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