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완창판소리'는 취소
국립국악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관객 대면’으로 열려던 산하 예술단체들의 6월 정기·기획 공연을 무관중·온라인으로 전환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12일 수도권 내 공공시설 운영 중단 결정을 무기한 연장한 데 따른 조치다.

국립국악원은 정악단의 올해 첫 정기 공연 ‘조선음악기행-하늘 길을 걷다’와 창작악단의 ‘청춘, 청어람’을 유튜브와 네이버TV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내보낸다. 이 공연들은 오는 19, 20일과 26, 27일에 각각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대면 공연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다.

‘조선음악기행-하늘 길을 걷다’는 하늘의 악사가 인간 세상에 내려와 풍류 가무로 인간 세상을 위로하고 희망을 기원하는 내용을 담는다. 조선 초기 대표 궁중 음악인 ‘여민만락’을 비롯해 ‘가곡’ ‘자진한잎’ 등 정악 대표 악곡들을 들려줄 계획이다. ‘청춘, 청어람’은 국악관현악의 미래를 이끌어갈 신진 지휘자와 연주자들이 국립국악원 창작악단과 함께 색다른 음악적 해석을 더한 음악을 들려주는 공연이다. 지휘자 윤현진, 박상후와 연주자 박수현(대금), 문세미(가야금), 이근재(피리), 김슬지(아쟁)가 무대에 선다. 국립국악원 관계자는 “중대본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무관중·온라인으로 열기로 했다”며 “상영 방식과 공연 일정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립극장도 20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열려던 김수연 명창의 완창판소리 공연 ‘수궁가’를 취소했다. 산하 예술단체인 국립국악관현악단이 17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공연할 예정이던 ‘2020 겨레의 노래뎐’도 연기했다. 이 공연은 현대 무용가 안은미와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의 협연 무대로 화제를 모은 만큼 무관중·온라인 공연으로 진행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