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송인서적으로 인한 출판계 연쇄 부도위기 상황에, 업계 요청으로 인터파크 인수 나서
대형 서점 쏠림 현상 심화에 코로나19까지 겹쳐 경영난 악화
“연쇄 피해 줄이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 “법원 회생 심사에 최선 다해 임할 것”
인터파크송인서적, 법원에 회생 절차 신청

도서유통업체 인터파크송인서적이 서울회생법원에 회생 절차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경영난 악화로 사업의 지속이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인터파크는 기업회생 절차에 들어갔던 송인서적 지분 56.2%를 2017년 12월 40억원에 인수하고 운영자금 10억원을 투입했다. 송인서적 부도로 일부 중소 출판사까지 연쇄 부도위기를 겪는 상황을 막고 도서업계 상생을 도모하겠다는 차원이었다. 이를 통해 송인서적은 회생절차를 종결하고 정상기업으로 시장에 복귀했다. 이후 송인서적은 상호를 인터파크송인서적으로 바꾸고 사업 정상화를 위해 힘을 쏟아왔다.

이후 인터파크는 추가 지분 매입을 통해 50억원의 운영 자금을 한번 더 투입하며 추가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인터파크송인서적은 인터파크의 인수 직후인 2018년 매출 254억원, 영업손실 21억원,지난해에는 매출 403억원, 영업손실 13억원을 기록했다.

인터파크송인서적은 최근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겹쳐 올 1분기에만 다시 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경영난 악화가 초래된 이유에 대해 인터파크송인서적 관계자는 “독서량 감소에 따른 서적 도매업 환경 악화와 더불어 오프라인 서점 업계의 대형 서점 쏠림 현상이 심화된데 따른 것”이라며 “2017년 회생 절차 당시 입었던 영업력 타격을 회복하는데 어려움이 컸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번 회생 절차 신청은 영업활동을 계속 진행할 경우, 중소 출판사 등 출판 업계에 연쇄 피해를 입히게 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판단해 이를 막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