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말차단용 마스크 온라인 판매 첫 날

▽ 판매처 웰킵스 온라인몰 접속 지연
▽ 장당 500원…1인당 최대 구매량은 30매
500원짜리 비말(침방울)차단용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첫날인 5일 구매자가 대거 몰리며 판매처 웰킵스몰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사진=웰킵스몰 캡쳐 사진=게티이미지

500원짜리 비말(침방울)차단용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첫날인 5일 구매자가 대거 몰리며 판매처 웰킵스몰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사진=웰킵스몰 캡쳐 사진=게티이미지

500원짜리 비말(침방울)차단용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첫 날인 5일 구매자가 대거 몰리며 판매처 웰킵스몰 사이트가 마비됐다.

웰킵스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자사 온라인몰에서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날 판매처가 웰킵스 공식 온라인몰 한 곳뿐인 만큼 접속자가 몰려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웰킵스는 온라인몰 공지를 통해 "현재 동시 접속량 증가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용 중 속도가 느리거나 문제 발생 시 잠시 후 다시 접속해 달라"고 요청했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기존 공적마스크보다는 얇아 숨 쉬기가 용이하고 여름이 오며 수요가 늘어난 덴탈마스크보다는 비말 입자 차단 성능이 높도록 설계됐다. 비말 입자 차단 성능은 KF 기준으로 55∼80% 수준이다.

이날 판매되는 마스크의 가격은 1장당 500원이며 1팩(3매)당 1500원에 살 수 있다. 1인당 최대 구매량은 10팩(30매)이다.
500원짜리 비말(침방울)차단용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첫날인 5일 구매자가 대거 몰리며 판매처 웰킵스몰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사진=웰킵스몰 캡쳐

500원짜리 비말(침방울)차단용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첫날인 5일 구매자가 대거 몰리며 판매처 웰킵스몰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사진=웰킵스몰 캡쳐

웰킵스는 이날 20만장 가량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평일 하루 10만~20만장 정도를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일 일반 국민에게 덴탈마스크와 유사한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공급하기 위해 의약외품으로 지정한 바 있다.

현재까지 웰킵스 자회사인 피앤티디와 함께 건영크린텍·파인텍·케이엠 등 4곳이 9개의 비말차단용 마스크 제품을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았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