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이 할머니 대단한 용기 지닌 분"
진중권 "검찰 수사가 정의연 명예 회복시켜줄 것"
지난해 8월 서울시청에서 열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국제 심포지엄'에서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이 '미국 내 기림비를 통한 위안부 이슈의 확산과 의미'를 주제로 발표하는 모습. 2019.8.13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8월 서울시청에서 열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국제 심포지엄'에서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이 '미국 내 기림비를 통한 위안부 이슈의 확산과 의미'를 주제로 발표하는 모습. 2019.8.13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 대해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한 마이크 혼다 전 미국연방 하원 의원에 공감의 뜻을 피력했다.

진 전 교수는 3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혼다 전 의원이 지난 1일 홍콩의 인터넷신문 아시아타임스에 기고한 글을 소개하며 "이것이 이 문제를 처리하는 올바른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윤 의원이) 정말로 죄가 없다면 엄격한 검찰수사가 외려 정의연과 윤미향 본인의 명예를 확실히 회복시켜 줄 것"이라며 "이 운동을 살리고 싶다면 더욱 더 검찰의 엄격한 수사를 요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혼다 전 의원과 미 시민단체 '위안부정의연대(CWJC)' 공동의장인 릴리안 싱, 줄리 탱은 1일 홍콩 인터넷매체 아시아타임스에 공동 명의로 기고한 글에서 "잘못과 불의를 목격한다고 해도 그에 대해 목소리를 내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이 할머니는 대단한 용기를 지닌 분"이라며 "이 할머니의 메시지에 주의를 기울이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함께 연대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검찰이 이미 (윤 의원)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우리는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철저하게 수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의혹을 빌미로 위안부 관련 운동을 훼손하려는 일본 내 움직임도 경계했다.

일본계 미국인인 혼다 전 의원은 앞서 지난 2007년 미국 연방의회에서 통과된 일본군 위안부 관련 '121호 결의안'의 주역이다. 결의안은 일본 정부가 젊은 여성들을 전쟁 중 성노예로 삼은 점을 공식 인정하고 사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지난해 8월 서울시청에서 열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국제 심포지엄'에서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이 '미국 내 기림비를 통한 위안부 이슈의 확산과 의미'를 주제로 발표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8월 서울시청에서 열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국제 심포지엄'에서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이 '미국 내 기림비를 통한 위안부 이슈의 확산과 의미'를 주제로 발표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