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웠다 더웠다' 널뛰기한 봄 기온…지난달 비 사흘에 한 번꼴

올해 봄철 기온이 높았다 낮기를 반복하며 심한 기복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3일 내놓은 '2020년 봄철 기상 특성' 자료에서 지난 3월 전국 평균기온은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높았으나 4월에는 상위 44위로 뚝 떨어졌고 5월은 다시 14위로 올랐다고 밝혔다.

월별로 보면 3월 전국 평균기온은 7.9도로 평년보다 2도 더 높았다.

최고기온은 14.1도로 평년보다 2.3도 높았고 최저기온도 1.3도 높은 1.9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북극에 찬 공기가 갇힌 가운데 시베리아 지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2도 이상 높게 유지되면서 차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약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4월은 쌀쌀한 날씨가 많아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1.3도 낮은 10.9도에 머물렀다.

이는 1973년 이후의 역대 4월 중 상위 44위이자 하위 5위의 기록이다.

최고기온은 17.2도, 최저기온은 4.7도로 평년보다 각각 1.4도와 1.3도 낮았다.

기상청은 바이칼호 북서쪽에서 키가 큰 따뜻한 공기가 정체하면서 남북으로 흐르는 기상의 흐름이 강화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자주 유입됐다고 분석했다.

4월 중순께 영하 25도 이하의 찬 공기가 한반도까지 깊게 남하하면서 12일은 제주도와 강원 산간에 많은 눈이, 22일 새벽에는 서울에 진눈깨비가 내려 1907년 10월 기상관측 이후 4월 기준 가장 늦은 봄눈을 기록하기도 했다.
'추웠다 더웠다' 널뛰기한 봄 기온…지난달 비 사흘에 한 번꼴

5월은 평균기온이 17.7도로 평년의 17.2도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최고기온은 23.2도로 0.1도 낮았고 최저기온은 12.8도로 1.3도 높았다.

다만 지난달은 서쪽에서 강수대가 주기적으로 접근해 3일에 한 번꼴로 비가 내렸다.

5월의 강수일수는 9.6일로 평년의 8.6일보다 하루 더 많았다.

또 흐린 날이 잦아 체감 날씨가 선선했던 날이 많았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아울러 올해 봄철은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이 지난해보다 많았다.

우리나라 주변으로 북쪽·상층의 찬 공기와 남쪽·하층의 따뜻한 공기 사이에서 기압 차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특히 3월 19∼20일, 4월 21∼25일, 5월 11∼13일과 18∼19일은 태풍 수준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전국 곳곳에서 강풍과 산불 피해가 발생했다.

봄철 황사 일수는 1.0일로 평년의 5.4일보다 적었다.

월별 황사 일수는 3월은 하루도 없었고, 4월 0.7일, 5월 0.3일에 그쳤다.

전 세계적으로는 브라질, 파키스탄, 케냐, 미국에서 집중호우가 발생했고, 특히 미국 남부에서는 최대풍속 시간당 113km의 토네이도가, 필리핀에서는 태풍 '봉퐁'이, 인도에서는 태풍 '암판'이 발생해 인명과 재산피해가 컸다.

중국 북동부에서는 4월에 하루 사이 20도 이상 떨어지는 이상저온과 함께 37년 만에 최대 폭설이 내리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