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1일 오전 1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86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과 비교해 2명 늘어난 수치다. 질병관리본부가 1일 0시 기준으로 집계한 862명보다 1명 많다.

추가 확진을 받은 2명 모두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다. 멕시코에서 입국한 강남구 45세 여성, 미국에서 입국한 양천구 19세 남성이다.

이들은 각각 지난달 3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일 신규 확진 판정은 없었지만 질본의 1일 0시 기준 집계에는 1명이 반영되지 않았다.

서울시 누적 확진자 가운데 해외 접촉 관련 확진이 28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태원 클럽 관련 133명, 구로구 신도림동 콜센터 관련 98명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발생한 경기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19명, 중구 KB생명보험 관련 8명 등으로 집계됐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