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까지 안개끼는 곳 있어 '주의'
낮 최고기온 21∼29도, 대구는 30도 전망
사진=한경DB/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사진=한경DB/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6월의 첫 날이자 월요일인 오늘은 전국이 흐리다가 오후 들어선 점차 맑아지겠다. 한낮에는 최고 29도까지 올라 초여름 날씨를 보이겠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흐린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비가 오다가 오후 들어 맑아질 전망이다. 경기동부와 강원영서는 아침까지 5mm 미만의 비가 내리겠으며, 서울·경기도·충청도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16.9도, 인천 16도, 수원 16.6도, 춘천 19.1도, 강릉 21.5도, 청주 18.2도, 대전 18.5도, 전주 17.5도, 광주 18.6도, 제주 17.3도, 대구 20.5도, 부산 18.8도, 울산 18.1도, 창원 17.7도 등이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남해안, 충북과 전북 내륙, 제주도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서해안과 인접한 영종대교와 인천대교 등 해안가 도로 등지에서는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낮 최고기온은 21∼29도로 예보됐다. 내륙을 중심으로 25도 이상 오르고 경상 내륙 지역은 30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어 초여름 더위를 느낄 전망이다.

주요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1도, 춘천 26도, 강릉 28도, 대전 27도, 대구 30도, 부산 24도, 울산 24도, 전주 26도, 광주 28도, 제주 24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일부 내륙 지역은 대기 정체로 오전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다소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0.5∼1.5m, 남해 0.5∼1.5m로 예상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