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철구, 에디린 성희롱 논란
에디린과 보이스톡 하며 '사과'
에디린 "수치심 느낀 적 없다" 일단락
BJ철구 /사진=유튜브

BJ철구 /사진=유튜브

군 복무 중 원정 도박 의혹으로 논란이 됐던 BJ 철구가 아프리카TV에 복귀했다. 하지만 동료 BJ 에디린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으로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7일 BJ 철구, BJ 창현은 "(여성 BJ와 합방을 하면)합법적 불륜이 가능하다"라며 "누굴 섭외하고 싶냐. 에디린? 가능하다"고 했다.

BJ 에디린은 유명 BJ인 철구가 자신에게 합방 제안을 하려는 사실을 할고 철구의 방송을 켰다. 철구는 에디린에게 "너무 제 스타일"이라며 "저를 불끈불끈하게 한다"고 했다. 또 "아드레날린 분비가 밑으로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에디린이 당황하자 철구는 "마이크 꺼라. 이 돌대가리 같은 X아"라고 욕하기도 했다. 결국 에디린은 눈시울을 붉혔고 지난 28일 "철구님과의 합방을 포함한 남자 BJ님과의 합방은 제 방송이 안정될 때까지 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후 철구는 방송을 통해 당시 상황을 해명했다. 그는 "그게 어떻게 성희롱이 되나. 변호사님이 '듣는 사람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 수치심을 느끼냐'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자가 재밌고 수치심도 못 느꼈다고 하면 성희롱이 안 된다. 제가 그 사람을 만진게 아닌 이상"이라고 했다.
BJ 철구 "수치심 못 느꼈으면 성희롱 아냐"…에디린 반응은?

에디린에 대해서 "에디린님은 약간 X선비다. 합방하고 싶었던 이유는 나와 정반대라서 하고 싶었던 거다. 근데 이렇게 돼서 저도 기분이 매우 안 좋다. 에디린이 성적수치심을 느꼈다고 하면 내 잘못이다. 물어봤는데 못 느꼈다고 하면 성희롱이 아니다"라며 에디린의 방송에 들어갔다.

방송에서 에디린은 "날짜를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합방을 하자는 연락을 하고 얘기했었다. 방송 준비 하느라 정신 없었고, 철구도 바빴다. 자세한 이야기는 못했고 언젠가만 하자고 했다. 제가 잘못했다. 철구와 비밀로 하고 하기로 했다. 약간 꼬인 것 같다. 철구 방에 탐방을 간 것은 예정된 일이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철구는 에디린과 통화에서 "어제 너무 화를 내서 죄송하다. 우리가 합방을 계획을 했는데 틀어져서 아쉽다. 제일 중요한게 뜬금없이 에디린님이 제 스타일을 아시고 해서, 저 처럼 하실 줄 알았는데 당황하시는 것 같아서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에 에디린은 "철구님이 사과하실 건 아니다. 저는 수치심 같은 거는 안 들었다. 최근 방송을 많이 봐서 그런 스타일인 것을 알고 있었다. 대화 내용이 저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철구는 전화를 끊고 "수치심 안 느꼈다고 한다. 일단락 된 것"이라고 말하며 기뻐했다.

한편 BJ 철구는 스타크래프트 1 프로게이머 출신으로 10년 이상 아프리카 TV에서 활동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철구형은 123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철구는 범법 행위는 아니지만 지탄을 받을 만한 기행들을 방송 콘셉트로 잡아 논란 혹은 화제를 모아 왔다. 지난 5월24일 전역 후 방송에 복귀했고 37만 명의 시청자가 봤다. 대한민국 인터넷 개인 방송 시청자수 1위의 기록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