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가 사고 직후 한말 "너 왜 (우리 애)때렸니?"
고의사고 의혹 짙어져
'경주 스쿨존 사고' 다친 아이가 90도 인사한 이유 밝혀졌다

경주 스쿨존(어린이 보호구역) 자전거 추돌 사고 피해 어린이(초등학교 2학년)가 사고 직후 가해자에게 90도 인사를 한 이유가 밝혀졌다.

피해 어린이 친누나는 28일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사고 직후 운전자가) 내려서 말 한 첫마디가 '너 (우리 애)왜 때렸니?'였다”며 운전자가 동생 안전에는 무신경했다고 주장했다.

친누나는 "(사고 발생 전 놀이터가 찍힌) CCTV를 확인해보니 (운전자가) 동생을 10분 넘게 혼냈다"며 "동생이 '아이를 때리고 사과 없이 갔다'는 운전자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피해 어린이는 "자전거를 타고 도망가는데 '멈춰봐라'는 소리가 들렸다"며 "당시에 차가 쫓아와 무서웠다"고 경찰에게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지난 25일 오후 1시45분께 경주시 동천동 동천초 주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했다.

SUV 운전자인 40대 초반 여성이 자전거를 타고 가는 남자아이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이 사건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고 영상이 공개되면서 유명해졌다. 영상에는 자칫 피해 어린이가 목숨까지 잃을 뻔했던 아찔했던 사고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피해 어린이가 사고 후 고통으로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과 겁에 질려 오히려 가해자에게 인사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경주 스쿨존 사고' 다친 아이가 90도 인사한 이유 밝혀졌다

남자아이의 누나는 지난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영상을 올리며 "남동생이 운전자의 자녀(5살)와 다퉜는데 운전자가 뒤쫓아와서 고의로 사고를 냈다"고 주장했다.

누나는 "영상 속 운전자는 급브레이크는커녕 자전거 바퀴가, 아이의 다리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밟는다"며 "차에 내려서도 아이에게 '괜찮냐' 소리도 한마디 안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건 명백한 살인 행위"라며 "초등학교 2학년 아이 입에서 '누나야 나 이제 트라우마 생겨서 자전거 못 타겠어. 차도 못 타겠어'라는 말이 나온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온라인상에서 가해자를 성토하며 강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다리 아파서 절뚝거리면서도 무서우니 죄송하다고 하는거 봐라. 바퀴에 잘못 말려들어갔으면 애기 죽었다. 내가 부모라면 저 여자 가만히 안 둔다. 합의 같은 거 절대 하지 말고 최대로 민식이법 적용하게 하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댓글을 처음 써 본다"면서 "저거는 살인(미수)입니다. 세상에 어떤 애 가진 부모가 저런 짓을 하지"라고 경악했다.

경주 스쿨존 사고를 조사 중인 경찰은 합동수사팀을 꾸리고 가해자가 고의로 사고를 냈는지를 집중 수사하기로 했다.

경주경찰서는 사안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교통범죄수사팀과 형사팀으로 합동수사팀을 꾸렸다고 밝혔다. 교통사고 수사에 합동수사팀이 꾸려지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경찰은 사고가 났던 지난 25일 운전자를 상대로 1차 조사를 했다. 27일에는 피해자 쪽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가해자인 40대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에게 잠시 이야기하자고 했는데 그냥 가버려 뒤따라가다가 사고를 냈을 뿐 고의로 한 것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