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슬기로운 의사생활…간이식 수술해주려 15kg 감량 '감동'

엄마에게 간을 이식하려 두 달 만에 체중 15㎏을 감량한 딸의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28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따르면 두 자녀의 어머니인 52세 김 모 씨는 지난해 9월 병원에 방문했다가 간암 판정을 받았다. 암 세포는 이미 신장 위 부신까지 인접했고 신장까지 망가지고 있었다. 간암, 알코올성 간질환, 간신증후군(간 질환으로 콩팥이 망가지는 현상)을 모두 진단받고 희망은 간이식 뿐이었다.

하지만 아들은 선천적으로 간의 크기가 작아 이식이 불가능했고 혈액형이 다른 25세 딸이 간 이식을 해주려 했지만 지방간이 있어 어려운 상황이었다.

딸은 엄마에게 간을 이식하겠다는 의지 하나로 하루 한 끼로 버텨가며 몸무게를 줄였고, 엄마는 딸의 마음에 보답하듯 수술 후 이를 악물고 재활에 나섰다. 모녀는 수술성공 후 일주일 만에 함께 퇴원했다.

이같은 간이식 관련 감동 사연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도 소개된 바 있다.

7일 방송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딸의 간 이식 수술을 기다리던 한 아버지는 이식불가 판정에 "왜 수술을 안해줍니까. 내가 내 새끼한테 내 간 주겠다는데 당신들이 왜 상관이냐. 혈액형도 맞잖아요"라며 절규했다.

이에 이익준(조정석 분)은 "솔직히 말씀을 드리면 아버님 나이가 많으셔서 수술 자체가 안된다. 문제는 지방간이 너무 많다. 이런 상황에서는 체중을 감량해서 간이식을 하는건데 아버님 나이에는 그것도 힘들다. 뇌사자를 기다려보자"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후 환자의 아버지는 딸의 병실을 찾아오지 않았고 이익준은 "안 오실거다. 이 일만 10년 넘게하다보니 눈빛만 봐도 알거 같다. 아마 절대 오시지 않을거다. 아버님은 애초부터 간이식이 힘든 상태였으니까"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얼마 후 찾아온 아버지는 몰라보게 체중감량이 된 상태여서 보는 이들의 입을 벌어지게 했다.

이익준은 "같은 분 맞으세요?"라며 놀라워하자 아버지는 "저 7kg 뺐다. 하루에 12시간 운동하고 식단도 완벽하게 조절해서 앞으로 2~3kg 더 빠질거 같다. 저는 죽어도 괜찮다"라며 간이식 수술을 부탁했다. 감동한 이익준은 "아버님 원칙적으로는 수술을 하지 않는게 맞다. 사실 저도 포기했었는데 오늘 아버님 뵙고 용기 한번 내보겠다. 수술하자"라고 답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교수는 "가족 간 생체 간이식에서 기증자가 한 달 동안 5㎏ 정도 줄인 사례가 있지만 두 달 만에 15㎏ 감량한 건 믿기 힘든 일"이라며 "어머니를 위한 딸의 의지와 정신력에 의료진 모두 놀라고 크게 감동했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이식수술 전에도 추가로 관련 검사를 꼼꼼히 진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