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 김영민 지난 26일 별세
생전 예능 쇼프로그램서 활약
미키 루크·웨슬리 스나입스 더빙 전담도
성우 김영민 별세 /사진=한국성우협회 제공

성우 김영민 별세 /사진=한국성우협회 제공

성우 김영민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61세.

한국성우협회는 김영민 전 협회 홍보이사가 지난 26일 별세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방송작가 겸 작사가로 일하다 1983년 KBS 공채 성우 18기로 데뷔해 여러 외화, 애니메이션 더빙에 참여했고, 다수의 굵직한 프로그램에서 내레이션을 맡기도 했다. 그는 SBS '생방송 TV가요20', 'SBS 8뉴스', MBC '기인열전' 등에 목소리를 더했고, 외화에서는 미키 루크와 웨슬리 스나입스의 목소리를 전담했다.

예능 쇼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성우로서의 길을 꾸준히 개척해나간 고인은 KBS 성우극회 부회장, 한국성우협회 이사를 역임했다. 더불어 1984년 KBS 가사대상, 1996년 SBS 인기성우상, 2011년 KBS 라디오 연기대상, 2013년 한국성우협회 우정상 등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김영민은 2013년 월간 창조문예에 등단해 시집 '사랑 배달 왔습니다'를 내기도 했다. 또 지난해 4월에는 현직 성우 50여 명과 함께 오디오북 전문회사 '오디오북위즈'를 설립하며 남다른 열정을 불태웠다.

빈소는 순천향대학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29일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