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송미술관이 설립 82년 만에 처음으로 경매에 내놓은 보물 불상 2점이 모두 유찰됐다.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K옥션 본사에서 열린 ‘5월 경매’에서 특별경매에 부쳐진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과 제285호 금동보살입상은 각각 15억원에 경매를 시작했으나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일제강점기에 우리 문화재를 지키는 데 전 재산을 쓴 간송 전형필 선생(1906~1962)의 수집품이 미술관의 재정난 때문에 경매에 나온 데다 국가지정문화재라는 점에서 두 불상은 경매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두 불상은 1963년 보물로 지정됐다. 금동여래입상은 통일신라 때인 7세기 중반 불상으로, 높이가 38㎝에 달해 비슷한 시기에 제작된 국내 금동불상으로는 보기 드물게 키가 크다. 높이 약 19㎝인 금동보살입상은 경남 거창에서 출토됐으며 6~7세기 신라 불상이다.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지난 21일 재정난으로 인한 두 불상의 경매 출품 사실과 함께 “불교 관련 유물을 매각하고 서화와 도자, 전적이라는 중심축에 집중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또 다른 소장품인 국보 제72호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과 국보 제73호 금동삼존불감도 매물로 나올 것으로 전망됐으나 이날 보물 2점이 경매에서 유찰됨에 따라 다른 방식으로 매각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유찰된 보물 2점에 대해서는 국립중앙박물관 후원단체인 국립중앙박물관회가 사서 기증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간송미술관은 국보 12점, 보물 32점 등 48점의 국가지정문화재를 소장하고 있으며 괴산 외사리승탑(보물 제579579호), 문경 오층석탑(보물 제580호) 등 석탑과 석불 문화재도 소장하고 있다.

서화동 선임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