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마트타운 월계점' 28일 개점
▽ 트레이더스 결합된 복합쇼핑몰형 이마트타운 선보여
▽ 식료품 강화·비식품 전문화·임대매장 확대
이마트는 재단장을 거쳐 오는 28일 미래형 점포인 '이마트타운 월계점'(이하 월계점)의 문을 연다.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재단장을 거쳐 오는 28일 미래형 점포인 '이마트타운 월계점'(이하 월계점)의 문을 연다.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107,500 0.00%)가 오는 28일 미래형 점포인 '이마트타운 월계점'(이하 월계점)을 선보인다.

27일 이마트에 따르면 월계점은 '고객이 오래 체류하고 싶은 매장'을 목표로 지난 10개월간 재단장을 진행해 새로운 모습으로 문을 연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해 12월 유통 환경 변화 속 온라인과 차별화되는 오프라인 경쟁력을 극대화하는 사례로 월계점을 미래형 복합모델로 꼽은 바 있다.

이마트는 월계점의 쇼핑 공간과 상품 구성을 최적화해 복합몰 형태로 구성했다. 특히 이마트의 최대 강점인 식료품 매장을 '체험형', '고객 맞춤형', '정보 제공형'으로 강화해 전 점포 중 처음으로 식료품(그로서리) 매장이 비식료품보다 더 크게 조성했다.

기존 3636㎡이던 식료품 매장은 3966㎡로 확대했다. 비식료품 매장은 1만1900㎡에서 1652㎡로 대폭 축소했다.

식료품 매장은 최근 완제품 요리 소비가 늘어나는 트렌드를 반영해 델리(즉석조리) 공간에 힘을 실었다. 또한 반찬을 사 먹는 1~2인 가구와 20~30대 소비자를 반찬을 판매하는 '오색밥상'을 론칭했다.

신선식품 매장의 경우 스토리텔링 체험형 매장으로 조성했다. 축산·수산코너에서는 고객의 취향에 따라 손질해주는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마트는 재단장을 거쳐 오는 28일 미래형 점포인 '이마트타운 월계점'(이하 월계점)의 문을 연다.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재단장을 거쳐 오는 28일 미래형 점포인 '이마트타운 월계점'(이하 월계점)의 문을 연다. 사진=이마트 제공

주류점 '와인 앤 리큐르'의 경우 상품 진열을 바꾸고 모든 맥주를 냉장 보관할 수 있는 '대형 맥주 냉장고' 17대를 이마트 최초로 설치한다.

비식료품 매장은 면적이 감소한 만큼 전문성을 강화, 복합쇼핑몰의 면모를 갖춘 '더 타운 몰'로 조성한다. 이를 위해 3636㎡ 규모였던 테넌트(임대) 매장을 1만3553㎡ 규모로 늘렸다. 식음료(F&B), 문화, 엔터 관련 콘텐츠도 늘렸다.

이마트는 기존 월계점의 임산부나 7세 이하 자녀를 둔 회원 수가 많은 점을 고려해 기저귀, 분유, 바디케어제품 등을 모아놓은 '베이비 통합 매장'을 선보인다. 체험형 가전매장 '일렉트로마트'와 레고스토어를 포함한 장난감 매장인 '토이킹덤'도 문을 연다.

더타운몰의 경우 F&B를 강화, 매장 수를 당초 12개에서 30개로 늘렸다. 브런치카페 '카페 마마스', 일본 가정식 브랜드 '온기정', 중식당 '매란방' 등 이름난 맛집이 들어선다.

문화·엔터테인먼크 매장에도 힘을 실었다. 복합문화공간 '아크앤북', 스포츠 액티비티 키즈카페 '바운스트램폴린'도 만날 수 있다. 40여 개의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장도 조성했다.

이재범 이마트 월계점 점장은 "월계점은 이마트와 테넌트 비율을 80대 20에서 30대 70으로 구조적으로 바꿨다"며 "고객의 체류시간을 극대화하기 위한 조치로 대형마트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점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